로그인 회원가입 유료신청 마이페이지
넷포터
전체보기
넷포터기사
 
전문가 스페셜
남석희의 축구관전평
강영철의 축구돋보기
황삼진의 축구속으로

뉴스 홈 넷포터 넷포터기사 기사목록
 
조재진 안타까운 은퇴 발표
기사입력 2011-03-18 오후 9:56:00 | 최종수정 2011-03-18 21:56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조재진이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조재진은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선천성 고관절 이형성이라는 부상을 이유로 은퇴를 발표했다. 올해 30살로 한창 전성기를 구가할 나이지만 부상에 발목을 잡혀 결국 안타까운 은퇴를 하게 된 것이다.

2000년 청소년대표로 발탁되며 주목받기 시작한 조재진은 185cm의 큰 키와 뛰어난 골 결정력을 자랑하며 '황새' 황선홍 감독과 축구 스타일이 비슷하다고 해서 별명까지 이어받아 '작은 황새'로 불리웠다.

수원 삼성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조재진은 상무를 거쳐 2004 아테네올림픽에서 말리를 상대로 2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극적인 8강행을 이끌었고, 이를 계기로 차세대 국가대표 스트라이커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에게 발탁되어 2006 독일월드컵에 참가한 조재진은 비록 한국이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조별예선 3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고 프랑스와의 경기에서는 헤딩 도움으로 박지성의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되돌아보면 이때가 조재진 축구 인생의 하이라이트였다.  

조재진의 활약은 일본에서도 빛났다. 2004년 수원에서 일본 J리그 시미즈 S-펄스로 이적한 조재진은 3년여 동안 122경기에 출전해 53골을 터뜨렸고 더욱 큰 목표를 품고 유럽 무대를 노크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유럽 진출에 실패했고, 그 이유도 결국 부상 때문으로 밝혀졌다. 할 수 없이 2008년 전북 현대에 입단하며 K리그로 복귀했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하고 다시 일본 감사 오카사로 이적해 지난해까지 활약했다.

계속된 부상과 통증은 조재진을 수년간 괴롭혔고 검사 결과 병원으로부터 더 이상 운동은 무리라는 판정을 받은 그에게 선택의 여지는 없었다.

한때 한국 축구를 이끌 대형 스트라이커로 각광받았지만 결국 부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이른 나이에 안타까운 은퇴를 하게 된 조재진이 제2의 인생에서는 더 큰 성공을 거두길 기대한다.

글 : 넷포터 권 지 성

넷포터 권 지 성 작성기사 더보기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새 옷 입은 황선홍, 마침내 수원 격파
박주영, 풀타임 소화…모나코 강등권 탈출
넷포터기사 기사목록 보기
 
  넷포터 주요기사
허정무 감독님, 이 글귀 보셨습..
'점입가경' 프리미어..남은 3경..
어른들의 밥그룻 싸움이 애들 위..
레알마드리드, 리오넬메시 못 막..
FC바르셀로나, 알면서도 이길 수..
허정무 감독, 팬들의 외침이 안..
바르셀로나 축구, 더 이상 진화 ..
대표팀 조광래호 출범...뒤돌아 ..
 
 
 
스포트라이트
[고등리그] 강릉..
[고등리그] 부산F..
[고등리그] 의정..
[고등리그] 신라..
 
분야별 주요뉴스  
종합 뉴스 넷포터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 박성배..
[칼럼] 한국축구 지도자들, ‘과..
[강원권역 리뷰] 4연승 고공행진..
[고등리그] 강릉중앙고 이태규 ..
[부산/울산권역 리뷰] 부경고-부..
2022년 K4리그 참가 아산이순신F..
[경인1권역 리뷰] ‘롤러코스터..
[고등리그] 영덕고 이규하, 경주..
[고등리그] 부산FC U-18 조창근 ..
[고등리그] 의정부G스포츠클럽 U..
 
 
핫이슈토론  
[추계고등] 합천군 문준희 군수, "코..
원칙과 기준이 사라진 2020년 축..
[황삼진 축구돋보기] 학원축구 ..
8월 학원축구 전국대회, 1000억 ..
[백록기 사건사고] 대회 개최 메..
 
포토센터
[U리그] 대경대 ..
[U리그] 호원대 ..
[U리그] 국제사이..
[춘계대학] 가톨..
 
가장 많이 본 뉴스  
클럽월드컵 성남일화
백마중, '창단 20년 만에 첫 전..
대학축구 특기생선발 이대로 좋..
95년생 올해 고교축구 새별들 어..
고교챌린지리그 개막..현대고, ..
제47회 춘계고등연맹전 우승컵의..

 
네티즌투표 Poll
Q: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초중고 전국대회가 5월로 순연됐다. 그런 가운데 대학축구는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는데 대해서 많은 초중고 일선 지도자들이 대한축구협회의 행정에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독자들의 생각은 어떠한지 찬반의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잘했다
잘못됐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Copyright(c)2021 (주)한국스포츠방송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